나눔- 더불어 함께



1919년 3월1일, 대한민국의 시작

조선의 멸망을 전후하여 새로운 세상을 꿈꾸었던 이 땅의 많은 사람들.
그 희망과 절망 속에서 모처럼 우리 민족의 희망을 보여주었던 기미년의 그 힘찬 함성들 덕분에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다.

그런데, 그 힘찬 함성과 아름다운 마음들이 이어져서 꿈꾸었던 나라가 오늘의 대한민국일까?
여전히 진행형인 대한민국.

2019년, 조금 더 오늘보다 아름다운 대한민국이 되기를 소망한다.
함석헌 선생님께서 평양 고보를 박차고 '새사람'의 체험을 하셨다는 그 마음을 나도 오늘에 잇고자 한다.
그 참의 바통을 이어 받아 달리고자 한다.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